입고리스트 Sale & Used 예약음반 추천음악감상 신용카드 무이자

입금계좌안내
등급안내

상품코드: 1322784

강허달림 / 3집 Beyond The Blues

  • 가격
  • 14,100원
  • 적립금
  • 141원
  • 수량
  • Artist
  • Title
  • 3집 Beyond The Blues  
  • Genres
  • Styles
  • Origin Country
  • 한국 
  • Label
  • Format
  • 1CD 
  • Release Date
  • 2015-03-18 
상품상세설명 Product Infomation

Beyond the Blues Kang Huh Dalrim’

“화려하다거나 일부러 과도한 멋을 내려 하지 않은 진솔한 블루스 연주와 강허달림 특유의 매력적인 창법이 조화된 재해석. 리메이크 음반이지만, 누구라도 따라 부를 수 있을 귀에 익숙한 곡들과 마치 신곡처럼 들릴 수도 있을 듯한 절묘한 선곡들의 배치와 조화도 돋보인다. 특히 피아노 연주와 어우러지는 '내 마음 갈 곳을 잃어'의 절절함과 감성은 단연 압권이며, 덕분에 이 노래가 다시 화제의 곡으로 회자 될 것 같다.” 성우진 (음악평론가, 경인방송 '한밤의 음악여행' PDJ)

노래하는 사람 강허달림에게 블루스는 숙명인지 모른다. 평론가들은 강허달림을 일컬어 블루스 디바라 표현하지만 블루스에 국한된 가수는 아니다. 강허달림은 이번 앨범에서 앨범 타이틀처럼 블루스에 대한 애정을 기본으로 폭넓은 음악세계를 담아내려 노력하였다.

이번 앨범에서 강허달림은 특유의 블루지한 목소리로 대표곡 신촌블루스 엄인호 골목길(울랄라세션 박광선 피처링 참여)외에, 음유 시인 가수 김두수 선생 '기슭으로 가는 배'를 최초로 리메이크 했고, 한국 대중가요를 대표하는 송창식의 명곡 밤눈, 이슬비, 나이 들수록 음악적 깊이를 더해가는 뮤지션 최백호 '내 마음 갈 곳을 잃어', 숙자매가 불렀던 이승대의 '열아홉 살이에요'는 강허달림식으로 소화된 새로운 노래라 표현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

물론 블루스에 대한 초심도 놓지 않았다. 강허달림이 평소 존경하고 음악적 영향을 받은 故채수영 이젠 한마디 해 볼까, 이정선 외로운 사람들, 윤명훈 어떤 하루 등 한국 블루스 대표 뮤지션들의 곡들도 엄선해 불렀다.

또 연주자 블루스 기타리스트 찰리 정, 민경인씨 등 실력파 연주자들이 참여해 음악적 완성도를 더 했다. 이번 앨범을 프로듀싱을 맡은 서영도씨는 “노래들마다 워낙 개성이 강하고 원곡의 느낌들이 좋아서 최대한 원곡의 정서를 지키는 쪽으로 편곡을 하였고, 달림씨의 개성 있는 보이스를 최대한 살리고자 코러스와 악기 수를 줄이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강허달림은 국내에서 드물게 특유의 불루지한 목소리로 블루스의 감성을 제대로 살리는 보컬리스트로 평가받는다. 음악평론가 최규성 씨는 “블루지한 멜로디와 리듬감은 강허달림만큼 소화할 수 있는 보컬도 드물기에 이번 콘서트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것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지난 5년 간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였지만 블루스 장르를 대중에게 소개한 것은 강허달림이 처음이었다. 녹화에서 MC 유희열은 관객들에게 강허달림을 ‘가요계 숨어있는 고수’로 소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강허달림은 아버지의 성 ‘강’, 어머니의 성 ‘허’, 그리고 달린다의 의미인 ‘달림’을 붙여 ‘강허달림’으로 이름 지었다. 국내에서 보기 드물게 블루스가 가진 내밀한 감정표현을 능란하게 구사한다는 평가다. 과거 한국 블루스 음악의 유일한 메카였던 저스트 블루스에서 음악을 시작했고, 한국 블루스 음악의 자존심 신촌블루스에서 노래를 했다. 이 때문에 한영애, 정경화를 잇는 한국 여성 블루스보컬의 적자로 평가받기도 한다. 특유의 소울풀하고 블루지한 보컬로 자신의 소리를 전달하는 싱어송라이터이기도 하다.  
  

   
 1. 외로운 사람들 
 2. 이슬비 
 3. 기슭으로 가는 배 
 4. 어떤 하루 
 5. 밤 눈 
 6. 골목길 
 7. 거리 
 8. 열아홉이에요 
 9. 이젠 한마디 해 볼까 
10. 내 마음 갈 곳을 잃어


 

ARTIST SEAR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