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고리스트 Sale & Used 예약음반 추천음악감상 신용카드 무이자

입금계좌안내
등급안내

상품코드: 1181926

눈뜨고 코베인 / 파는 물건 (재발매)

  • 가격
  • 8,000원
  • 적립금
  • 80원
  • 수량
  • Artist
  • Title
  • 파는 물건 (재발매)  
  • Genres
  • Styles
  • Origin Country
  • 한국 
  • Label
  • Format
  • 1CD 
  • Release Date
  • 2012-03-29 
상품상세설명 Product Infomation

 

1. 그자식 사랑했네
2. 영국으로 가는 샘이
3. 그대는 냉장고
4. 누나야
5. 외로운 것이 외로운 거지

 


Profile
눈뜨고코베인은 깜악귀(보컬/기타) 연리목(건반) 목말라(기타) 슬프니(베이스) 장기하(드럼)의 라인업으로 2002년 결성되었다. 2003년 첫 EP인 《파는 물건》을 발매한 이래 산울림을 위시한 한국 록을 기반으로 다종다양의 음악을 수용한 독자적인 스타일과 더불어 듣는 이의 허를 찌르는 특유의 개그 센스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2005년 발매된 1집 《Pop to the People》는 그들이 비슷한 이름을 가진 이런저런 엽기 밴드와 어떻게 차별화되는지를 잘 보여준 결과물이다.

2008년 발매된 2집 《Tales》에 이르러서는 적잖은 시간 동안 멤버 교체 없이 축적되어 온 밴드의 앙상블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력한 사운드와 함께 벽장에 갇힌 아버지와 우주괴물이 등장하는 환상적인 소재가 등장하는 깜악귀 특유의 노랫말을 선보였다. 2009년에 드러머 장기하가 솔로 활동으로 탈퇴하고 파랑이 새로운 멤버로 참여한 이후 한동안 휴식을 가지다 2011년 세 번째 정규음반인 《Murder’s High》가 출시되었다. 1집이 일상적인 측면에서의 상상을 보여주고 2집이 환상성을 강조했다면 3집에서는 이것이 하나로 융화되었다. 이 앨범은 죽음과 죄의식, 그리고 아이러니를 주요 테마로 하는 눈뜨고코베인의 세계가 하나의 순환을 이루었음을 입증한다. 그들은 활동 경력 10년차에 이르는 중견 밴드로서 이제 한 요약할 수 없는 하나의 세계를 만들었다.

2012년에는 그들의 초기작이며 희귀본이었던 《파는 물건》을 재발매하며 밴드의 과거를 다시 한번 팬들에게 선물하게 된다. 그들의 자체 녹음, 프로듀싱으로 이루어진 이 앨범은 밴드의 초기 에너지를 가장 잘 엿볼 수 있는 산물이며 또한 당시 이들이 선도한 한국 인디의 어떤 음악적 흐름을 되짚어볼 수 있게 하는 물건이다. 붕가붕가레코드에서는 과거의 기념작을 리믹싱, 리마스터링 뿐 아니라 리디자인을 통해 더욱 개선된 사운드와 세련된 감각으로 선보인다.

* 시대를 앞서나간 괴작, [파는 물건] 재발매의 의의
지금에서야 작가주의나 그 기지나 음악성의 참맛을 어느 정도 인정받고 있는 눈뜨고코베인이지만 2003년 《파는 물건》이 발매될 당시에는 그렇지가 않았다. 그들은 치기 어린 밴드로 취급받기 일쑤였고 평단에서는 그들의 진가를 인정해주지 않았다. 그들은 당시 홍대 인디신의 대세를 이루고 있던 그런지/모던록과는 영 다른 음악을 시도했는데 그렇다고 대중가요와 같지도 않았던 것이다.

지금에서야 장기하, 10cm 등의 등장과 함께 ‘대세’를 이루고 있는 일상속의 기지어린 가사는 당시에는 ‘가볍다’라는 취급을 받았다. 심지어 장난으로 음악을 한다는 평가까지 받았다. 연주력에 집중하지 않는 음악과 밴드가 공연에서 선보이는 재기넘치는 퍼포먼스도 그러한 오해를 부추겼다.

그러나 시대는 변화했다. 어느 순간 눈뜨고코베인이 홍대에 들고 나타났던 음악은 몇 년이 지난 순간 홍대 뿐 아니라 주류에서도 ‘먹히는’ 요소가 되었다. 이것은 이 밴드의 드러머였던 장기하가 눈뜨고코베인의 장점을 흡수하여 자기 스타일로 만들어낸 솔로곡들이 차트를 점령하며 다시 입증되기도 했다. 혹자는 최근의 인디신의 흐름은 눈뜨고코베인이 이전에 조금씩이라도 다 선보인 요소라고 말한다. 일상적이면서 폐부를 찌르는 한 마디의 가사, 라이브에서의 시각적인 퍼포먼스, 판타지 컨셉트가 그렇다. 요컨데 시대를 앞서간 부분이 있었던 것이다.

심지어 이들이 초기에 들고 나온 한국말 가사에 대한 강한 애착과 산울림 송골매 등 70년대 한국록 스타일 음악에 대한 애정도 그렇다. 당시 눈뜨고코베인이 들고 나왔을 때 이 요소는 소수적인 취급을 받았다. 그러나 현재 한국말 가사의 중요성은 인디록에서 필수를 넘어 당연한 것이 되었으며 한국록은 TV의 단골 리메이크 대상이 되어 있다. 그렇게 해서 이들에 대한 평가도 어느새 ‘변화’했다. 밴드 리더 깜악귀는 어느 순간 사람들의 평가가 바뀌어 ‘어벙벙했다’라고 말할 정도였다. 평단의 냉대도 바뀌었다. 그것은 꼭 전멤버인 장기하의 히트 때문만은 아니었다. 시대가 바뀌면서 평가가 바뀌는 음악이라는 게 정말 존재했던 것이다.

눈뜨고코베인이 그렇다고 대중적인 밴드라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요즘 인기를 얻는 밴드들에 비해서 눈코의 음악은 ‘하드’하며 오히려 그것이 그들을 다른 밴드들과 구분하게 만든다. 다만 그들이 데뷔 초기에 들고 나온 재능과 자산, 그리고 ‘태도’는 인디씬에 많은 것을 예감하게 했고 또 이후에 실제로 흔하게 실현된 요소들이 되었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미 2003년에 2010년의 요소를 태동하고 있었다. 이것은 장기하가 지금의 음악 취향을 형성하게 하는데 밴드의 보컬이자 리더 깜악귀의 영향이 지대했다는 점 때문만은 아니다. 눈뜨고코베인은 지금은 붕가붕가레코드로 대표되는 일군의 ‘음악 공동체’에서 가장 먼저 홍대로 진출한 멤버들이었다. 그들 자체가 이 음악 공동체의 가장 앞에서 흐름을 선도해나갔고 그들이 지난 길로 몇몇 밴드들이 진출하며 크고 작게 영향을 받았다. 여기에는 브로콜리 너마저와 장기하와 얼굴들, 술탄 오브 더 디스코가 있고 혹은 당시에는 대학 레이블이었던 붕가붕가레코드 그 자체가 있다. 멀리 보면 지금의 구와 숫자들도 포함할 수 있을 것이다. (여기에 대해서는 ‘지속 가능한 딴따라질’ 서적을 참조)

《파는 물건》의 재발매는 바로 그 때 그 시기, 홍대 인디씬에 너무 일찍 ‘새로운 스타일’을 들고 나왔던 밴드 눈뜨고코베인의 모습을 증언한다. 이제 막 음악이라는 걸 시작한 어떤 밴드의 모습이다. 그리고 그 뒤를 따라 어떤 밴드들이 등장했는가를 그 사운드의 행간 사이로 조심스럽게 떠올리게 한다. 당시 밴드의 합주실에서 녹음된 사운드는 결코 좋다고 할 수 없으며 이제 막 밴드를 시작하는 눈코의 편곡도 이후와는 비교할 수 없이 거칠다. 깜악귀의 보컬은 “이제 막 보컬이라는 것을 해보는 펑크 밴드”의 모습을 여과없이 드러낸다. 하지만 그것은 이 앨범의 단점이라기 보다 오히려 장점이기도 하다. 밴드가 지독하게 솔직한 모습을 드러내기 때문이다. 이들은 여기에서 아무 것도 포장하고 가리지 않는다. 다섯 개의 곡에는 막 데뷔하는 밴드의 용기가 그대로 담겨 있다. 그래서 도리어 상당히 흥미진진한 음악성을 드러낸다.

《파는 물건》은 당시의 재현할 수 없는 에너지와 스타일을 가지고 있으며, 그것은 분명 국내 인디록의 역사에 남을 만한 기념비적인 한 순간을 이루고 있다.

눈뜨고코베인은 밴드를 막 결성한 2002년의 어느날 데모를 녹음하기로 결심한다. 몇 달 후에 완성된 이 녹음본은 밴드의 자체유통이라는 가장 인디적인 방식으로 ‘출시’된다. 앨범 타이틀인 ‘파는 물건’은 본래 팔 생각으로 만든 물건이 아닌데 팔게 되었다는 의미에서 결정되었다고 한다.

각 곡의 연주자는 깜악귀(보컬), 목말라(기타), 슬프니(베이스), 연리목(건반), 장기하(드럼)으로 지금은 솔로 뮤지션이 된 장기하의 당시 드럼 연주를 들을 수 있다는 점도 희소하다. 밴드 자체적으로 500장만 발매했던 이 앨범은 곧 절판되어 십년 가까이 인디신에서 전설의 희귀본 취급을 받았다. 그리고 2012년, 붕가붕가 레코드에서 재발매가 결성되며 보다 많은 사람들이 손에 쥘 수 있게 되었다.

수록곡 중 [그자식 사랑했네]는 밴드의 정규 1집에서 레게 버전으로 실리게 되지만 본작에서는 좀더 아기자기한 모던록 스타일이다. ‘그자식’을 사랑한 누군가의 애증을 담았다. 곡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동명의 연극이 대학로에서 롱런하고 있기도 하다.

[영국으로 가는 샘이]는 영국으로 어학 연수를 가는 여자친구에 대한 애환을 담고 있다. “나보다 더 영어가 좋아~!”라고 묻는 가사가 치명적이다. 음악적으로는 하드록 스타일이다.

[그대는 냉장고]는 밴드 최초의 자작곡으로 나에게 차갑게 구는 상대에 대한 이미지를 ‘냉장고’, ‘에어컨’ 등으로 표현하고 있다. [누나야]는 의외로 진득하고 환상적인 사이키델릭을 표현한다. 이들이 사뭇 진지해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며 이후의 앨범에서 이들이 가벼움과 진지함이 교차하는 스타일을 보여주게 된다는 예시가 된다.

[외로운 것이 외로운 거지]는 밴드 초기의 히트작으로 밴드 자체로 제작한 뮤직비디오가 인터넷에서 소폭 히트하기도 했다. 초기 눈코의 캐치한 가사와 단순명쾌한 음악 성향을 가장 잘 보여주는 곡이기도 하다. 히든트랙으로는 밴드의 정규 1집에 첫 곡으로 실리게 되는 ‘말이 통해야 같이 살지’가 실려 있으며 이것은 지금은 ‘장기하와 얼굴들’로 활동하는 장기하의 작곡이다.

재발매의 디자인은 붕가붕가레코드의 수석 디자이너 김기조가 담당하였으며 리믹싱과 마스터링은 수석 엔지니어인 나잠수가 맡았다.

- 글, 붕가붕가레코드 곰사장


 

ARTIST SEAR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