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고리스트 Sale & Used 예약음반 추천음악감상 신용카드 무이자

입금계좌안내
등급안내

상품코드: 1053869

아트 오브 파티스 (Art Of Parties) / Seitrap Fo Tra (미개봉 위탁음반)

  • 가격
  • 25,000원
  • 적립금
  • 250원
  • 수량
  • Artist
  • Title
  • Seitrap Fo Tra (미개봉 위탁음반)  
  • Genres
  • Styles
  • Origin Country
  • 한국 
  • Label
  • Format
  • 1CD 
  • Release Date
  • 2009-12-04 
상품상세설명 Product Infomation

시나위의 환호. 나비효과의 열정. 더레이시오스의 기대. 지난 숨소리를 머금고 더 큰 함성으로 다가온 〈김바다〉!

한국음악계에서 독보적인 보이스로 남아있는 김바다가 다시 3인조 락밴드ART OF PARTIES 로 변신했다.
어쩌면 변덕스럽기도 한 그의 행로는 색깔 없는 뮤지션이라고 말할 법도 하지만 그가 기획하고 노래한 앨범들을 가만히 살펴보면 색깔을 확립하고자 무던히 노력한 자국이 역력하다.
전자음악과 락의 접목을 끊임없이 시도한 그의 음악 인생에 대해서 그는 말한다.
"난 락음악이 지구상에서 가장 스타일리쉬하고 섹시한 음악이라고 생각한다. 댄스플로어에서 많은 일렉트로 하우스 뮤직과 트랜스들이 있지만 최고의 느낌을 주는 일렉트로 음악은 락이 녹아있는 사운드다. 난 이 느낌을 3명의 락밴드에서 이뤄내고 싶었다. 그 작업을 하던 중 이젠 3인조 게러지 락밴드로 뭔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들었다"

Two 주영. 스타일리쉬한 록의 에너지를 발산하다.
3인조 게러지 사운드에 자신감을 가지게 된 계기로 김바다가 만난 2명의 멤버가 있다. 2007년 인더스트리얼 록 아티스트로 주목받았던 "엘사"의 객원 기타와 드럼을 맡으면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 GUITAR 박주영. DRUM 김주영.
이후 게러지 락 밴드를 하고자 많은 오디션과 작업을 거쳤으나 이렇다 할 멤버를 만나지 못해 방황하던 중 밴드를 포기한 상태에 까지 이르렀다고 한다. 그러던 중 김바다를 만났다. 그리고 열정을 되찾았다.

이 숨어있는 두 뮤지션들은 마치 김바다가 지금까지 기다려온 뮤지션들이 아닐까?
아마 그들이 만들어내는 음악과 공연으로 우리에게 대답할 것이다.
"우린 지금까지 서로를 기다려 왔다. Art of Parties를 만들기 위해?

Direct Master를 향한 거침없는 도전. 아트오브파티스 EP 1집 〈seitrap fo tra〉
열혈 청년 정신으로 뭉친 이들은 가장 기본에 충실하고 싶었다. 어쩌면 록 밴드 뮤지션으로서 원초적 본능에 가까운 욕구를 다분히 실험성 가득한 시도로 풀고자 했다.
먼저. One Take Recording에 도전하였다. 다른 이유가 없었다. 밴드는 녹음 현장에서도 밴드여야 한다. 밴드는 에너지다. 그 에너지가 우리의 녹음 결과물에서도 충분히 느껴져야 한다는 것이다.
녹음은 신속하게 이뤄졌다. 기다려 왔다는 듯 3개월 동안 약 20회의 공연을 갖고. 10여곡의신곡을 쏟아내고. 이제 그 전진하는 관성속에 숨어든 거친 숨소리와 공연장에서의 땀과 관중을 향한 오만한 몸짓까지. 그 모든 이미지를 담고 싶었다. 그리고 어느새 녹음실 곳곳을 그들의 에너지로 채우며 빠르게 그들의 에너지는 기록되었다.

오프라인 음반 발매만 하기로 결정하였다.
이 역시 다른 이유가 없었다. 록음악은 공연 현장에서 느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최소한 "음반"이라는 매체를 통해 느껴야 한다는 것이다. 양방향 커뮤니케이션 서로의 에너지를 적극적으로 주고 받는 것이 록음악의 본질이라고 생각하였다. 그 적극성은 움직임에서 나오며 움직임은 되도록 온몸의 움직임이어야 한다. 움직이지 않으면 아무것도 전달 할 수도. 전달 받을 수도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들은 적어도 첫 번째 기록물은 두발로 내딛고 움직임으로 소통할 수 있는 "땅"이 존재하는 오프라인에서만 발매하기로 결정하였다.
비록 컬러링. 벨소리. 배경음등으로 그들의 음악을 접하지 못한다 하더라도 전혀 서운해 할 필요 없다. 작은 공간이든 큰 공간이든 그들의 공연을 한 번이라도 접한다면 그 무엇보다 강렬한 에너지와 전율을 느낄 수 있다.

정규 1집 앨범에서는 "Direct Master"를 실현하기로 하였다.
그들은 결국 "기록"에 있어서 원초적 본능의 끝은 "Direct Master"라고 정의하였다. 함께 모여 연주하는 그 순간 마스터 음반이 완성되는 것. 그나마 클래식 연주에서나 볼 수 있었을법하다.
그러나 녹음-믹싱-마스터링을 단 한번의 과정으로 통합하여 가공을 통하지 않고 그들의 생생한 본질을 담고 싶었다. 그리고 그들을 아껴주는 많은 이들과 음반을 통해서도 함께 호흡하고 싶었다.


대한민국록보컬"김바다"
이제 보컬리스트를 넘어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는 리얼 아티스트가 되었다. 그리고 그가 함께 하는 "박주영". "김주영"은 〈아트오브파티스〉의 분명한 양 축이 되어 베이직에 충실한 실험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
우리는 그냥 그들과 함께 놀기만 하면 된다. 그들은 언제나 미치도록 아름다운 록의 파티를 열고 있다.


1 Shot 
2 Die out 
3 Recover 
4 seitrap fo tra 
5 신기루 (ver.흐린 날 옥상에서) 


 

ARTIST SEARCH |